블로그 이미지
사계절로 풀어 보는 삶의 모습
이야기손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BLUEnLIV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따르르르릉~"
"여보세요?"
"내다. 니 오늘은 집에 있나?"

"예, 아버님."
며칠 전 시아버지께서 전화를 하셨습니다.
"그라마, 니 오늘 내하고 매운탕 먹으로 갈래?"
그래서 아버님과 지하철 반월당 역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했지요.
저의 시어른들께서는 가끔씩 문양역 매운탕집에 가심니다.
서둘러 지하철1호선을 타고 반월당에 내렸습니다.

반월당 역에 내려서 2호선 갈아타는 지점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아버님의 단골 매운탕 집은 지하철 2호선을 타고 갑니다.
문양방면...여기서 아버님과 만나기로 했습니다.
아버님께서 아직 안오셔서 한 번 둘러보았습니다. 지금은 11시 경이라 사람이 거의 없군요. 대구 지하철역 중에서 가장 번화한 곳이 반월당 역입니다. 사월역 방면과 문양역 방면, 방향을 잘 보고 타야합니다.
노약자를 위한 시설이 따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계단 옆에 비상 전화와 인명구조함이 있어요.
조금 있으면 이 에스카레이터를 타고 아버님이 내려오실겁니다.
우리는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종점까지 갑니다.
종점이 가까워져가니...지하철이 조용합니다.
매운탕집에 가시는 어르신들만 남은 것 같습니다.
짧은 팔을 위한 긴 손잡이가 눈에 띕니다.
어!~~
지하철이 지상으로 달리고 있습니다.
열차를 타고 멀리 달리는 느낌입니다.
지하철이 미끄러지듯 도착하고 있습니다.
 사월행 지하철이 대기하고 있네요.
지하철을 지상에서 내리니 눈부신 햇살이 기다리고 있네요.
기다리는 것이 또하나 있습니다.
매운탕집 봉고차가 쭉 서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버님의 단골 매운탕집은 봉고차를 타고 마을로 5분쯤~
주택을 개조해서 매운탕집이 되었습니다.
소박한 상을 차려주신 아주머니는 인심이 좋은 이웃같은 분입니다.
논매기 매운탕이 나왔습니다.
당면, 수제비, 야채까지..
부드럽고 연한 고기살이 이 매운탕의 특징인데요.
특별한 향신료를 쓰지 않아도 비린내는 전혀 나지 않습니다.
맵지 않고 적당하게 얼큰합니다.
배를 두드리며 먹고...남은 것은 싸 옵니다.
아버님께서 그릇을 준비해 오셔서 주문할때 미리 포장 부탁도 했습니다. 이 매운탕을 들고 가면 오늘 저녁도 해결입니다.ㅎㅎ
지하철 2호선 종점 문양역에는 무료주차장이 있습니다. 시외에서 출퇴근 하시는 분은 여기에 주차해 두고 지하철을 이용해서 시내로 이동하십니다.
 
저의 시아버지..시어머니....멋있는 분이죠?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매운탕 좋아하시는 분.... 꼭 한번 가 보세요.
자가용같은 지하철도 이용하시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1. 아기새 2009.09.08 16:04 신고

    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문양역에 저렇게 봉고들이 대기하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어요~~ 재미있네요^^

    • 그렇죠? 봉고차가 쫙~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답니다.
      정말 재미있죠?
      각자 자기 단골집 차를 타고 가시더군요.
      바쁠땐 옆집 기사에게 부탁해서 데려다 주기도 한답니다.
      우리 아버님은 미리 전화를 해 놓고 가십니다.
      멋진 하루!!!!!!!!

  2. 우와... 간만에 보는 매운탕이네요 =ㅅ=
    갑자기 너무 땡깁니다 =ㅠ=
    글 잘 보고 갑니다~

    • 예..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매운탕 좋아하시는 모양이죠?
      매운 음식을 싫어하는 우리 가족도 문양의 논메기 매운탕은 너무 좋아한답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세요.

  3. 매운탕 사진을 보니 진짜배기 같네요.
    너무 맛있어 보여요.
    (대구에도 서울의 국철처럼 지상으로 달리는 곳이 있군요)

    • 예,
      지하철이 갑자기 푸른 초원으로 들어가는 것 같아서 저도 놀랐답니다.
      Jini님늬 블로그에서 ..
      댓글을 올리려다가 몇번 실패했습니다.
      추천 클릭은 되는데 ...
      댓글을 달려고 시도하면 화면이 갑자기 사라져버리네요. 초기화면으로 돌아가면서 댓글을 달 수없는 상황이 반복되어서....
      우리 집 컴퓨터탓인지....
      잘 모르겠어요.
      즐거운 하루!!!!!

  4. 이야기손님 잘 지내셨어요?^^
    요새 정신 없어서 간만에 들렀어요^^
    매운탕 진짜 맛있어 보이네요..
    다이어트 한다고 저런 매운 음식 생각도 못하고 있어요..
    이건 정말 고문이예요..ㅜㅜ
    즐거운 하루 보내세용^^

    • 쏠트님, 반갑습니다.
      저도 다이어트 해야 하는데....
      입맛이 살아 있어서...
      거부하기 힘드네요.
      멋있는 구름이 아쉬워하며 노을을 맞으려 하네요.
      좋은 하루!!!!!!

  5. ㅎㅎ정말 멋진 시아버님이신데용~
    저도 그렇게 저 사랑해주시는 시부모님을 만나고싶네요~ㅎㅎ

    • 보링보링님은...
      어떤 분을 만나도 사랑받으실 것 같은데요.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고...
      또 마음이 아름다우시니까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6. 재미있게 사시네요~
    간만에 대구구경도 하고...
    많이 달라진 대구.. 시부모님과의 데이트~
    세련 만점입니다....^^

  7. 저도 고향이 대구인데 타향살이 하느라 대구 지하철은 몇번 못타봤네요. ^^
    맛있어 보입니다.

  8. 식당이름도 추천해주셨으면 좋았을텐데 조금아쉬어유~^^


티스토리 툴바